보이스
2020년 09월 14일 08시 17분 KST

US오픈 우승으로 대기록 쓴 오사카 나오미의 강력한 메시지 : '흑인의 목숨은 소중하다'

아시아 국적 선수로는 최초로 개인 통산 3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ASSOCIATED PRESS
US오픈 테니스 여자 단식 결승에서 빅토리야 아자란카와 경기를 펼치고 있는 오사카 나오미. 뉴욕, 미국. 2020년 9월12일.

그랜드슬램 우승 못지않게, 차별에 대한 강한 메시지가 인상적이었다.

오사카 나오미(23)가 유에스(US)오픈 테니스 여자 단식 정상에 올랐다. 개인 통산 3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이자, 아시아에 국적을 둔 선수로선 최초의 일이다.

여자 단식 세계 랭킹 9위 오사카는 13일(한국시각) 미국 뉴욕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유에스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빅토리야 아자란카(27위·벨라루스)에 2-1(1-6 6-3 6-3) 역전승을 거뒀다. 우승 상금 300만달러(35억6천만원).

2018년 유에스오픈에서 첫 메이저 왕좌를 차지한 오사카는 2019년 호주오픈에 이어 통산 3번째 그랜드슬램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오사카 이외에 아시아 선수로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오른 선수는 은퇴한 중국의 리나(2011년 프랑스오픈·2014년 호주오픈 우승)가 유일하다. 현역 중에서 메이저 3회 우승 이상의 기록은 세리나 윌리엄스 등 5명만이 갖고 있다.

ASSOCIATED PRESS
오사카 나오미는 이번 US오픈 대회 기간 동안 인종차별적 법집행 과정에서 목숨을 잃은 흑인들의 이름이 새겨진 마스크를 쓰고 경기장에 등장했다. 사진은 결승전을 앞두고 경기장에 입장하는 오사카 나오미. 뉴욕, 미국. 2020년 9월12일.
ASSOCIATED PRESS
준결승전. 2020년 9월10일. 
ASSOCIATED PRESS
1라운드. 2020년 8월31일. 

 

아이티 출신 흑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오사카는 미국과 일본 국적을 동시에 갖고 있다. 스스로 “미국 흑인 여성”이라고 말할 정도로 차별에 대해 민감하다. 이번 대회에는 최근 미국의 인종차별에 대해 적극적인 목소리를 냈다.

 오사카는 이번 대회 내내 ‘브리오나 테일러’, ‘조지 플로이드’ 등 7명의 이름이 새겨진 마스크를 쓰고 경기장에 나섰다. 모두 인종차별 문제로 인해 숨진 흑인들이다. 이날 결승전에도 2014년 장난감 권총을 갖고 있다가 경찰의 총을 맞고 사망한 12살 흑인 소년 ‘타미리 라이스’의 이름이 새겨진 마스크를 착용했다.

이번 대회 직전에 열린 웨스턴 앤드 서던오픈 대회 땐 미국 위스콘신주에서 경찰로부터 총격을 받은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 사건에 항의해 4강전 기권을 선언하기도 했다.

ASSOCIATED PRESS
US오픈 테니스 여자 단식 결승에서 빅토리야 아자란카를 꺾고 우승을 확정한 오사카 나오미가 코트 위에 누워 천장을 바라보고 있다. 뉴욕, 미국. 2020년 9월12일.

 

그는 우승이 확정된 순간 환호하지 않고 잠시 경기장 위를 바라보다, 코트 위에 누워 한동안 천장을 응시했다. “그동안의 우승자들이 무엇을 봤는지 궁금했다”는 게 이유지만, 인종차별에 희생된 고인들을 추모하는 세리머니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날 오사카의 우승 소식을 전한 〈뉴욕타임스〉 기사의 제목은 “오사카가 사회 정의를 위한 시위 중에 유에스오픈에서 우승했다”였다.

“사람들이 (인종차별에 대해) 이야기하도록 하고 싶었다. 이 경기가 세계에 중계될 텐데 희생자에 대해 모르는 사람이 이 마스크를 보고 인터넷 검색을 할 수도 있지 않을까.” 오사카의 우승 소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