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4월 19일 08시 03분 KST

남양유업이 중소기업이 개발한 '알약 같이 먹는 요쿠르트병'을 베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남양유업은 용기전문업체 측과 N사 사이의 특허 침해 갈등이라고 말하고 있다.

최근 남양유업이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발표로 ‘식품표시광고법’ 위반으로 고발된 가운데 N 중소기업이 개발한 용기 뚜껑을 베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KBS 뉴스
'남양유업, '알약 같이 먹는 요쿠르트병' 베끼기?' 기사 

18일 KBS는 한 중소기업이 특허권을 가지고 있는 ‘알약 같이 먹는 요쿠르트 병’을 남양유업이 똑같은 방식으로 만들어 특허를 침해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병은 뚜껑 속에 알약이 분리돼 있다가 뚜껑을 열면 알약과 음료를 한 번에 마실 수 있는 독특한 구조로 만들어진 특허 제품이다. 해당 기술은 2003년 중소기업 J가 개발한 이후 N사가 특허권을 인수해 상용화해 납품한 제품으로 N사는 8년 전부터 오직 한국야쿠르트 사에만 해당 용기를 납품해왔으며 J사, N사, 한국야쿠르트까지 해당 기술을 독점 사용할 수 있는 전용실시권 계약을 체결했다.

KBS 뉴스
'남양유업, '알약 같이 먹는 요쿠르트병' 베끼기?' 기사

그런데 지난 2월 남양유업이 같은 방식의 뚜껑을 이용한 신제품을 내놓은 것. 이에 N사와 한국야쿠르트는 남양유업에 특허권침해소송을 걸었다.

현재 대형마트 한 매대에서 같이 팔리고 있는 두 제품은 외관이 매우 흡사할 뿐더러 병의 높이, 입구의 크기 등 주요 규격이 일치했다. 그 때문에 뚜껑을 서로 바꾸어 끼어도 호환이 된다. 특히나 특허의 핵심인 음료와 알약을 동시에 마시는 작동 원리마저 같았다.

N사의 전무인 김종욱 씨는 KBS와의 인터뷰에서 ”이 제품의 특허권을 인수하고 상용화하는 데 수십억 원을 투자했다”라며 ”대기업이 특허 침해를 해왔을 때 중소기업은 대응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KBS 뉴스
'남양유업, '알약 같이 먹는 요쿠르트병' 베끼기?' 기사 

이에 대해 남양유업 측은 ”억울하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용기는 자신들이 직접 생산한 게 아니라 계약을 한 용기 전문업체에서 생산 중이고, 해당 업체가 특허 침해 소지를 확인해 문제가 없다고 전했기 때문에 이를 믿고 판매했다는 것이다. 즉 계약을 맡긴 용기 업체와 N사 사이의 특허 침해 갈등이라고 하고 있는 것.

또 남양유업과 용기 전문업체 측은 ”문제가 된 특허는 이전부터 해외에 선행 사례가 있으며 한국 아큐르트의 제품도 이를 모방한 것”이라면서 특허무효 심판 등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남양유업이 특허권 소송에서 이기게 된다면 타 기업도 마음껏 해당 뚜껑 디자인을 사용할 수 있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