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4일 17시 23분 KST

"남학생들 우글거리던 정글같던 학교" : 남궁민 학창시절 "폭로한다"는 게시물의 大반전 (미담)

"착하고 조용하고 공부도 잘하는 학생이었다."

뉴스1
남궁민

 

최근 연예 스포츠 스타들을 중심으로 ‘학폭’ 의혹이 터지는 가운데 이와는 다른 배우 남궁민의 ‘학창시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네티즌 A씨는 지난 3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남궁민 배우와 같은 반이었습니다’라는 제목의 을 올렸다. A씨는 무려 25년 전, 고등학교 2학년 때 남궁민과 같은 반이었다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요즘 폭로가 대세인 것 같아 저도 폭로해본다”고 글을 시작했다.

A씨는 ”한 반에 50명, 총 2200명의 17~19살이 우글거리는 정글 같은 학교였다”고 당시를 떠올리면서 ”남궁민 배우는 워낙 조용한 성격이라 별로 눈에 띄지 않았다”고 말했다. A씨는 이어 ”배우가 됐다고 들었을 때 ‘아니 걔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조용했다”며 ”다만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성실하게 공부하고, 공부도 꽤 잘했던 거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당시 남궁민이 배용준과 닮았다는 이유로 여학생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았다는 이야기도 했다. A씨는 ”두세 명씩 꽃 사 들고 기다리는 여자애들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폭로성 제목과는 달리 훈훈한 내용이 이어지자, 네티즌들은 호평했다. 게시물에 관심이 쏠리자 A씨는 ”착하고 조용하고 공부도 잘하는 학생이었다”, ”배용준 닮은 애로 불리면서 인기가 있었다”며 남궁민 관련 일화를 덧붙였다.

폭로보다는 미담에 가까운 게시물에 한 네티즌이 ”어떤 거를 ‘폭로’하는 거냐”고 묻자 A씨는 남궁민이 성실한 학생이었다는 것을 폭로한다고 답해 웃음을 주기도 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