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0일 09시 31분 KST

[Oh!쎈 레터] "불러만 준다면 열심히"...'비스' 남태현의 비장한 '예능감'

전화연결을 시도했다.

‘비디오스타’ 남태현이 첫 토크쇼임에도 솔직하고 거침없는 입담을 자랑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조련의 신 특집! 그대는 마리오네트!’ 편으로 꾸며져 강주은, 정동하, 남태현, 오스틴 강이 출연했다.

MBCEVERY1
MBCEVERY1

이날 남태현은 “진짜 토크쇼는 처음”이라며 자신의 첫 토크쇼에 임하는 소감으로 “이제 불러만 주시면 열심히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초반부터 자신이 속한 밴드 사우스클럽의 홍보타임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등 넘치는 의욕을 드러냈다.

남태현의 강한 의욕은 ‘사장님 마인드’에서 나온 자세였다. 그는 개인 레이블을 통해 독립을 한 상태. 그러자 더욱 방송이 간절해졌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에 대해 남태현은 “홀로서기를 하니 많은 일을 혼자 해내야 하는 상황이 어렵더라. 음원성적도 안 좋다. 사비로 직원들 월급을 주니 빚이 너무 많아졌다”며 ‘웃픈’ 호소를 하기도 했다.

MBCEVERY1

“열심히 하겠다”는 말을 실천하려는 듯, 남태현은 초반부터 맹렬한 기세로 토크쇼를 이끌었다. 그는 아이돌 시절과 달라진 점에 대해 “지금은 자유로워지고 더러워졌다”고 말하는가 하면, 팬들과의 밀당 고수임을 밝히며 팬들과 초밀착 스킨십을 하는 모습을 재연하기도 했다. 거침없는 남태현의 매력은 그가 밝힌 대로 ‘위태로움’ 그 자체였다.

아이돌 시절과 홀로서기의 어려움을 밝힌 남태현의 솔직함은 여기가 끝이 아니었다. 그는 열애설이 났던 정려원, 손담비와의 관계를 적극적으로 해명하기도. 그는 “두 분 다 진짜 친한 누나”라고 거듭 말했다. 또한 손담비와의 어플 사진으로 열애설이 나왔던 것에 대해 “저라도 사귀는 사이라 느낄 것”이라고 인정하면서도 “누나들이 나를 편한 남동생이라 생각한다. 여자들이 편하다고 느끼는 스타일”이라며 남녀사이가 아닌 친한 누나 동생 사이라서 나온 사진이라고 말했다.

MBCEVERY1

이 열애설로 남태현과 손담비는 연락도 뜸해졌다고. 한때는 남태현이 “연애 문제도 상담했다”던 손담비는 스튜디오 전화 연결에 “열애설 이후 처음 통화하는 것 같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는 “누나 곤란할 것 같아 배려했다”고 말하는 남태현의 배려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손담비는 “지가 뭔데 열애설을 부인하냐. 너도 내 스타일 아니다”라며 쿨한 입담으로 남태현을 꼼짝 못 하게 만들어 장내를 폭소케 했다.

이처럼 열애설부터 홀로서기의 난관까지 모두 솔직하게 밝힌 남태현은 예능감 넘치는 입담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의 말대로 “불러만 주시면 열심히 하겠다”는 말처럼, 이제는 예능인으로 또 다른 면모를 보일지, 남태현의 행보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