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27일 11시 37분 KST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박원순 성추행 의혹 등에 눈물을 흘리며 사과했다

당 의제로 젠더 이슈를 우선순위에 두기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뉴스1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7일 최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눈물을 흘리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남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지방자치단체장의 연이은 성폭력 사건은 여성 유권자를 분노케 했고 웬만하면 민주당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며 ”더욱 더 통절히 반성한다”고 했다.

이어 남 최고위원은 울먹이며 ”너무나 참담한 마음과 죄책감이 엉켜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음을 양해해 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방자치단체장 등 선출직 공직자의 위력에 의한 성폭력 문제를 뿌리 뽑기 위해선 권력 관계 성불평등을 성 균형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차기 당 지도부를 향해 지명직 최고위원 2명을 여성으로 하는 방안을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도 공약인 여성 국무위원 30%를 지키고 있고, 대통령 인사권이 제약 받는 것은 아니”라며 ”그러면 보다 성평등한 민주당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최고위원은 당대표와 원내대표, 선출직 5명과 당대표 지명직 2명으로 구성된다. 현재는 선출직 최고위원 5명 중에서만 여성 1명 이상을 포함하게 돼 있다. ‘최고위 여성 30% 의무화’는 선출직에서 여성이 많이 나오지 않으면 당 대표 지명직 2인을 모두 여성으로 해야 한다는 우려에 부딪혀 최근 무산됐다.

남 최고위원은 ”여성 최고위원으로서 지도부였으나 당 어젠다(의제)로 젠더 이슈를 우선 순위로 이끄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유감을 표했다.

그는 ”당내 젠더폭력상담 신고센터 설치 규정을 만들었으나 전담인력을 보장받지 못해서 선거기간에만 용역으로 외부 전문가를 쓸 수밖에 없었다”며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엔 조사와 심의를 거쳐 공천 배제된 성폭력 가해 지목인들이 선거가 끝난 이후 신고한 피해자를 무고로 고소할 때도 제대로 막아내기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남 최고위원은 또한 ”성폭력 가해자 또는 가해자로 지목되는 경우 공천 대상에서 원천 배제를 천명해야 한다”며 ”국회의원도 보좌진 채용시 하위직에 집중해 여성을 선발하는 것 아니라 직급별로 골고루 채용할 것을 이미 여러번 권고했고 민주당이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