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11월 01일 15시 45분 KST

나경원 전 의원은 '원정출산' 의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지키기 위한 방어막이었다고 본다

나경원 전 의원은 아들이 곧 입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1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서소문별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시당 서울시 전월세정책간담회에 참석했다. 2020.9.23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아들 군 입대 소식을 전하면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을 소환했다.

나 전 의원은 1일 페이스북에 ”서민 교수의 페이스북 글을 보니 불현듯 작년 제 아들을 둘러싼 ‘원정출산’ 공격이 떠오른다”면서 ”제 아들은 곧 군 입대를 한다”고 알렸다.

나 전 의원이 언급한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의 글 제목은 ‘조국 전 장관님 두 달 남았네요’다.

서 교수는 전날(31일) 페이스북에 ”작년에 조국님이 했던 아들 입대 얘기”라며 ”남은 두 달간 입대를 안 시키면 이게 또 허위사실 유포가 돼버리네요?”라고 썼다.

그러면서 서 교수는 지난해 조국 전 장관 아들의 이중국적 논란이 불거졌을 당시 조 전 장관 측이 이를 인정하면서 ”내년에 군 입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던 기사를 첨부했다.

나 전 의원은 이 같은 서 교수의 글을 인용하면서 지난해 자신을 향했던 ‘원정출산’ 의혹은 ”이중국적 아들을 가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지켜내기 위한 수법이었다”고 의심했다. 이어 ”야당 원내대표 원정출산 의혹까지 만들어서 방어막을 치려고 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원정출산이요? 이중국적이요? 저는 그렇게 산 사람이 아닙니다”라고 항변한 나 전 의원은 지난해 아들의 출생증명서를 공개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어떤 합리적인 계기라든지 단서도 없이 무턱대고 원정출산 아니냐고 억지를 부리는 이들에게 왜, 도대체 왜 내가 출생증명서까지 꺼내 보이며 호소해야 하는 것인가”라는 의문이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페이스북에 ”난데 없이 제 아들 군입대 여부를 꺼내는 사람들이 있네요. 현재 대학원 재학 중이며, 졸업 후 입대합니다”라고 썼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