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1년 03월 30일 18시 13분 KST

배우 진선규와 박호산이 미얀마 쿠데타 반대 시위를 응원하며 '세 손가락 경례' 사진을 올렸다

멋지다.

박호산, 진선규 인스타그램
배우 박호산, 진선규

배우 박호산과 진선규가 미얀마 쿠데타 반대 시위에 응원의 뜻을 전했다.

진선규는 30일 인스타그램에 ”미얀마의 봄을 기다립니다”로 시작하는 긴 글을 올렸다.

그는 ”군경이 무차별 총격을 가해 하루에만 91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어린 아이들까지 무차별로 공격해 많은 어린 생명들이 총에 맞아 숨졌다고 한다”며 미얀마 무장 경찰과 맞서는 비무장 시민들의 현 상황을 짚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도 비슷한 아픔의 역사가 있기에 미얀마 시민들이 따뜻한 민주주의 봄을 맞을 수 있기를 기도하고 응원한다”면서 ”군부 쿠데타를 막고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서는 국제적인 연대가 필요하다”고 했다.

진선규는 ”미얀마 시민들에 대한 강한 연대를 표하며, 이후에 있을 활동들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약속한다.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고 민주주의를 회복하는 데에 힘을 보태겠다는 의미인 챌린지에 함께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그가 이와 함께 공개한 건 세 손가락 경례를 하는 자신의 모습이었다. 세 손가락 경례는 미얀마 시위대와 이들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상징이다. 이는 동명의 소설 원작 ‘헝거게임’ 시리즈에 등장한 저항의 뜻을 담은 손동작이다.

진선규의 응원 게시물은 박호산의 지목을 받은 후 올라왔다. 박호산은 29일 인스타그램에 세 손가락 경례 사진과 미얀마 쿠데타 반대 시위 지지의 뜻을 전하며 진선규 등을 다음 타자로 호명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