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11일 10시 42분 KST

둘째이모 김다비가 김신영도 못 해 본 '아침마당 출연'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전부터 '아침마당'과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하는 게 소원이라고 말했다.

둘째이모 김다비가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하며 소원을 성취했다.

11일 방송된 ‘아침마당‘은 ‘명불허전’ 특집으로 진행돼 코미디언 출신 가수들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둘째이모 김다비를 비롯해 가수 영기, 김나희, 유산균(정범균), 박구윤, 윤수현 등이 출연했다.

무대에 오른 둘째이모 김다비는 ”우리 시청자, 조카 여러분들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를 건넸다. 이어 둘째이모 김다비는 ”빠른 45, 둘째이모 김다비다. 많을 다에 비 비자”라며 ”비가 많이 내리는 날 태어난 사연 있는 둘째 이모”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KBS1
김신영, 아니 둘째이모 김다비.

MC들은 둘째이모 김다비에게 코미디언 김신영과 무슨 사이냐고 물었다. 두 사람의 외모가 쏙 빼닮았기 때문이었다. 둘째이모 김다비는 ”가족관계가 확실하다. 우리 신영이는 천재”라며 ”이런 말 하긴 그런데, 자기 입으로 하기 그러니까 내 입으로 한다”고 태연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우리 신영이가 ‘주라주라’의 작사를 해 줘서 내 묵은 한을 노래로 풀어냈다”라며 ”신영이는 신영이고 나는 둘째이모 김다비”라고 다시 한 번 자신을 소개했다.

윤수현은 둘째이모 김다비의 개인기가 배우 이계인의 성대모사라고 말했다. 공교롭게도 이는 김신영의 개인기와도 같았다. 다른 출연자들은 ”그건 김신영의 개인기 아니냐”고 지적했고, 둘째이모 김다비는 ”다 한 핏줄이다”라고 대꾸한 뒤 이계인 성대모사를 마치 김신영처럼 해냈다.

KBS1
둘째이모 김다비의 두성.

둘째이모 김다비는 앞서 ‘아침마당‘과 ‘전국노래자랑‘에 나가는 것이 소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둘째이모 김다비는 ”오늘 출연해 보니 너무 좋다. ‘아침마당’ 이 네 글자가 가슴에 콕 박힌다”라며 ”조카 신영이는 성공을 못 했다. ‘아침마당’도 못 나왔다”라고 기뻐했다.

‘둘째이모 김다비‘는 노동절인 5월 1일 데뷔한 트로트 신예로, 데뷔곡 ‘주라주라‘는 생업에 종사하는 모든 직장인들의 고충과 애환, 바람을 간절하게 풀어낸 곡이다. ‘주라주라’는 발매와 동시에 트로트 차트 1위에 오르는 등 화제가 되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