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7일 10시 49분 KST

옥천 '네 모녀 사망' 용의자인 40대 가장이 깨어나 경찰에게 한 말

빚에 시달렸고, 검도 도장 폐업을 준비 중이었다.

뉴스1

충북 옥천군 네 모녀 사망 사건 현장에서 자해한 채 쓰러진 상태로 발견된 40대 아버지가 병원에서 의식을 회복한 뒤 범행을 자백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26일 ”의식을 회복한 A 씨로부터 ‘가족을 죽였다’는 말을 들었지만 회복이 더 필요해 구체적인 사건 경위 등에 대해서는 진술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경찰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는 의료진의 소견에 따라 곧바로 조사를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25일 오후 1시47분경 옥천군 A(42)씨의 아파트에서 아내(39)와 8, 9, 10살 세 딸이 숨져 있는 것을 A씨 처제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씨는 양 손목과 복부 등에 흉기로 자해를 한 채 발견돼 대전의 한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치료를 받았다.

경찰 도착 당시 네 모녀는 이불을 덮은 채 누운 상태로 숨져 있었다. 별다른 외상은 없이 입가에서 거품 흔적이 발견됐다. 경찰은 주검 주변에서 흰색 알약과 약봉지를 발견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검도 도장을 운영하는 A씨는 최근 빚에 시달렸고 도장 폐업을 준비 중이었다고 동아일보는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 아내는 전날 아이들과 함께 여동생 집을 찾아가 생활고를 하소연했고, 여동생은 이날 언니를 위로하려고 아파트를 찾았다가 사건 현장을 목격하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