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2일 11시 42분 KST

과천 '토막살인' 피의자가 살인·시신훼손 동기를 진술했다

"노래방 도우미 제공을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범행했다"

뉴스1

‘과천 토막살인 사건’의 피의자 변모씨(34)는 자신이 운영하는 노래방에서 도우미 문제로 A씨(51)를 흉기로 살해했으며 이 같은 사실을 감추려고 시신까지 훼손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 과천경찰서는 22일 살인 및 사체훼손 등 혐의로 노래방 업주 변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변씨는 전날 오후 4시께 충남 서산시 해미면 서해안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긴급 체포됐으며 오후 6시30분께 과천경찰서로 이송됐다.

경찰 조사에서 변씨는 노래방 도우미를 교체하는 문제로 A씨와 말다툼을 벌였고, 도우미를 제공한 것에 대해 신고를 하겠다고 협박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변씨의 노래방 CCTV에는 살인 범행 직전 도우미로 추정되는 여성이 노래방에 들렀다가 다시 밖으로 나가는 장면이 찍혀 있었다.

변씨는 지난 10일 새벽 1시 15분께 경기 안양시에 있는 자신의 노래방을 찾은 A씨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카운터 위에 놓여있던 흉기로 A씨의 목 부위 등을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변씨는 A씨를 살해한 후 시신을 노래방 안에 방치하고 있다가 날이 밝자 공구를 구입해 시신을 훼손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변씨는 시신 유기를 용이하게 하기위해 노래방 안에서 시신을 훼손했다고 진술했다.

변씨는 같은 날 저녁 11시 40분께 자신의 SUV 차량 트렁크에 시신을 옮겨 실은 뒤 과천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로 이동해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신 유기 장소를 서울대공원으로 선택한 것은 공원 주변에 수풀이 많다는 것을 포털사이트를 통해 검색, 확인한 뒤 실행에 옮긴 것으로 조사됐다.

시신 유기 등 범행은 공범 없이 변씨 단독으로 벌인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지난 19일 오전 9시 39분께 과천시 막계동 청계산 등산로 입구에서 A씨의 머리와 몸통 등이 분리된 채 대형 비닐봉투에 싸여 있는 상태로 발견됐다.

시신이 발견 된 곳은 서울대공원 주차장 인근이기도 한 도로변으로 수풀에서 몸통과 머리, 절단된 무릎 등이 2~3m 가량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사건 발생 9일만에 시신이 발견된 것에 대해 경찰은 시신 발견 지점이 장소의 특성상 평소 사람보다는 차량 이동이 많은 곳이고, 수풀 등이 많이 우거져 낮과 밤 시간대 육안 확인이 어려웠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변씨가 운영하는 노래방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되는 대로 현장 감식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