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1일 17시 35분 KST

경찰이 '과천 토막살인' 용의자로 30대 노래방 업주를 체포했다

경찰은 B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1

‘과천 토막 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21일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지난 19일 주검이 발견된 지 이틀 만이다.

경찰은 A씨(51)를 살해 후 사체를 유기한 혐의로 B씨(34)를 이날 오후 4시께 서해안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긴급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B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B씨는 노래방 업주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B씨를 경기 과천경찰서로 압송하는 즉시 A씨와의 관계 및 범행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숨진 A씨가 지난 10일까지 휴대전화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이때쯤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 주검은 지난 19일 경기도 과천 서울대공원 장미의언덕 주차장 인근 도로 수풀에서 심하게 훼손된 상태로 발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쪽은 20일 1차 부검 결과 사인은 압박에 의한 질식사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주검은 공구에 의해 절단된 것으로 확인됐으나, 정확히 어떤 종류의 공구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