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06일 15시 09분 KST

강진에서 또다른 '알바생'이 실종됐다는 흉흉한 소문에 대한 경찰 조사결과

"다른 아르바이트생의 근무 일수 등도 구체적으로 확인했다."

뉴스1
김재순 강진경찰서 수사과장이 6일 오전 전남 강진경찰서 3층 어울마당에서 강진 여고생 살인사건 중간 수사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찰이 6일 강진 고교생 A양 살해 사건이 ‘아빠 친구’ 김아무개(51)씨의 계획 범죄라고 발표하면서, A양 사망 뒤 불거진 각종 흉흉한 소문들에 대한 조사결과도 함께 밝혔다.

그동안 SNS 등을 통해 3개월 전에도 피의자 김씨가 운영하는 식당에서 일했던 여고생 아르바이트생이 실종됐다거나, 김씨가 다른 성폭행 사건에도 연루됐다는 등의 소문이 돈 바 있다. 실제로 김씨가 수년 전 식당에서 일할 아르바이트생을 모집했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소문은 빠른 속도로 번져나갔다.

그러나 경찰은 이런 소문에 대해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 모두 근거없는 유언비어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강진경찰서는 이날 ”김씨가 운영한 식당에서 일한 아르바이트생이 실종 신고된 사실이 없고, 다른 아르바이트생의 근무 일수 등도 구체적으로 확인했으나 범죄 관련성은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김씨의 다른 성폭행 사건도 실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