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06일 14시 10분 KST

경찰이 강진 고교생 살해 범인을 '아빠 친구'라고 확정 발표한 이유

계획범죄로 보는 핵심 증거를 제시했다.

뉴스1
김재순 강진경찰서 수사과장이 6일 오전 전남 강진경찰서 3층 어울마당 강진 고교생 살인사건 중간 수사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찰이 전남 강진의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고등학생 A양(16)의 사건과 관련해 용의자인 B씨(51)의 계획범행으로 판단했다.

강진경찰은 6일 경찰서 대회의실에서 강진 고교생 사건 중간수사 브리핑에서 “B씨에 대해 A양을 살해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한다”며 ”현재 B씨가 받은 혐의는 살인이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금까지 수사한 내용으로 판단했을 때 12일 만나기로 약속했고, 범행 이틀 전에 수면유도제를 구입하고 도구를 준비한 것으로 보인 점 등을 보면 B씨의 계획된 범죄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B씨의 차량과 가옥에서 발견된 전기이발기에서 A양의 DNA가 검출됐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달 16일 오후 B씨가 자신의 집에서 태운 물건의 잔해인 금속 링과 바지단추, 천조각 등을 수거해 정밀감정을 의뢰한 결과, 사건 당일 A양이 착용한 바지, 손가방과 동일 종류임을 확인했다.

특히 국과수 2차 정밀부검 결과 A양의 시신에서 수면유도제 성분이 검출됐다. 경찰은 사건 발생 이틀 전 B씨가 동일한 수면유도제 성분이 함유된 약을 병원에서 처방받아 구입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국과수의 감정결과와 그동안의 행적수사를 종합한 결과 B씨가 A양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B씨를 용의자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경찰은 A양의 사망원인과 사망경위를 규명하기 위해 보강 수사를 계속 진행할 방침이다.

또 범죄분석요원과 관련 전문가의 사건분석 및 자문결과를 종합해 범행동기 등의 전문성과 객관성을 높일 계획이다.

A양은 지난달 16일 오후 1시38분쯤 전남 강진군 성전면에 있는 집을 나선 뒤 같은 달 24일 오후 2시53분쯤 도암면의 한 야산 8부 능선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양에게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주기로 한 아버지 친구이자 용의자인 B씨는 지난달 17일 오전 6시17분쯤 자신의 집 인근의 한 공사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