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21일 20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21일 20시 41분 KST

'무한도전' 멤버들이 시청자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스페셜 방송을 끝으로 완전히 막을 내렸다.

MBC ‘무한도전’ 시즌 1이 스페셜 방송 3부작을 끝으로 완전히 막을 내렸다.

21일 방영된 ’13년의 토요일 세 번째 이야기‘편에서 ‘무한도전’ 멤버들은 각자 마지막으로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프로그램을 이끌어온 유재석은 ‘무한도전’의 미래를 언급하기도 했다.

MBC

다음은 ‘무한도전’ 멤버들이 시청자에게 남긴 마지막 한 마디.

″안 좋게 보면 안 좋은 캐릭터일 수도 있지만, 귀엽게 봐주셔서 더 열심히 할 수 있었다. ‘무한도전’에서 배운 것을 잘 활용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 양세형

″나중에 결혼하고 아이를 낳아 아이가 아빠는 무엇을 했냐고 묻는다면 ″무한도전‘을 했다, ‘무한도전’ 멤버였다’라고 말할 수 있을 것 같아 굉장히 기쁘다.” - 조세호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이 없었다면 ‘무한도전’은 존재 이유가 없다. 마지막이라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 너무 감사하다. 살면서 갚아나가겠다.” - 하하

″너무 감사하다. 실감이 안 난다. 죽을 때까지 잊지 않겠다.” - 정준하

″끝나고 보니까 등한시하고 잘못한 것들이 생각난다. 지나가면 고생했다고 박수 보내달라.” - 박명수

″개인적으로 아쉬움이 크다. ‘무한도전’은 꼭 다시 돌아오도록 하겠다.” - 유재석

‘무한도전’ 후속으로는 최행호 PD의 ‘뜻밖의 Q’가 방영된다. 오는 5월 5일 첫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