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2월 19일 11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2월 19일 11시 52분 KST

맨유에서 경질된 호세 무리뉴가 취재진에게 마지막으로 남긴 한마디

부임 2년 6개월 만에 경질됐다.

호세 무리뉴 감독이 부임 2년 6개월 만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에서 경질됐다. 맨유는 18일 오전(현지시각)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무리뉴와의 계약이 종료됐다고 발표했다.

Robbie Jay Barratt - AMA via Getty Images

경질 통보 당일 무리뉴 감독은 부임 이후 줄곧 지내온 더 로리 호텔에서 마지막 식사를 한 뒤 캐링턴을 떠났다. 스카이스포츠는 무리뉴 감독이 호텔을 벗어나는 장면을 포착해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무리뉴 감독은 작별 인사를 건네는 취재진에게 ”여러분, 안녕. 안녕”(Bye Guys, Bye)라고 화답했다. 그의 마지막 인사를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한편, 맨유는 현재 새 감독을 물색하고 있다. 구단은 홈페이지를 통해 올레 군나르 솔샤르가 임시 감독직을 맡는다고 발표했지만, 해당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