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3월 13일 14시 45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은 메르스, 사스와는 비교가 안 되는 비상 경제시국"이라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등과 경제·금융 특별 점검회의를 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회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은 메르스, 사스와는 비교가 안 되는 비상 경제시국”이라고 말했다. 

13일 강민석 청와대 부대변인의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함께 ‘경제·금융 상황 특별 점검회의’를 했다. 

문 대통령은 금융시장 및 제반 경제 동향에 대해 보고를 받은 뒤 “경제 정책을 하는 분들은 과거의 비상상황에 준해서 대책을 생각하는 경우가 있으나 지금은 메르스, 사스와는 비교가 안 되는 비상 경제시국”이라고 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과거 사례와 비교는 할 수 있으나 그때와는 양상이 다르고 특별하니 전례 없는 일을 해야 할 상황”이라며 “정부는 과거에 하지 않았던 대책을, 전례 없는 대책을 최선을 다해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입국제한 조치국과 한국 기업인들의 예외적 입국을 허용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지시한 것과 관련해 ”정부의 건강확인서를 소지한 우리 기업인들이 기업활동을 위해 예외적으로 입국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표준모델이 될 수 있도록, 국제기구 등에서 논의하는 방안을 검토해 보라”고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