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27일 16시 31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우한 지역 입국자 전수조사 추진을 지시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4명으로 늘어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중국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해 전수조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문대통령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이날 낮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들과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업무지시를 내렸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달라. 발 빠르게 대처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라”며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민들에게 상황을 시시각각 전달해서 확산을 막도록 해달라”고 지시했다.

문대통령은 또 질병관리본부에 대해 ‘증상이 있을 때 병원으로 곧바로 가지 말고 정부가 안내하고 있는 질병관리본부 신고 전화인 1339에 연락해 조치대로 해달라’는 부분들을 국민들이 널리 알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물론 감염 예방을 위해 국민들이 손 씻는 것을 실천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대통령은 특히 “2차 감염을 통해 악화하는 것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지금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의 경우, 전수조사를 추진해보라”고 지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한 정부의 총력 대응을 위해 문대통령은 오는 31일로 예정돼 있는 보건복지부와 여성가족부 등에 대한 업무 보고를 연기시켰다.

이와 함께 문대통령은 설 연휴 기간에도 컨트롤타워 역할을 했던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와 ”컨트롤타워에서 전체적인 상황을 다 파악을 해서 국내외 상황까지 총체적으로 지휘를 적기에 제대로 해달라”고 주문했다.

문대통령은 이어 ”이러한 선제적인 조치, 총력 대응 조치를 위해서 군 의료인력까지도 필요하면 투입, 군 시설까지 활용을 하는 부분까지도 다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 부분도 예의주시하고, 점검을 철저히 해라”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28일 오전 경제부총리 주재로 긴급 경제장관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윤수석은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6일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입장을 발표했다.

문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중국 여행객이나 방문 귀국자의 수가 많기 때문에 정부는 설 연휴 기간에도 긴장을 늦추지 않으면서 24시간 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라며 ”저도 질병관리본부장과 국립중앙의료원장에게 전화해 격려와 당부 말씀을 드렸다. 정부가 지자체들과 함께 모든 단위에서 필요한 노력을 다하고 있으므로 국민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필요한 조치에 대해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마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전한 바 있다.

27일 오후 현재까지 한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네 명에 달한다. 확진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57명이나 검사 중인 1명 외 56명은 검사 결과 음성 반응을 나타내 격리 해제됐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