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5일 17시 53분 KST

문정원이 과거 장난감 값 3만2천원을 떼먹었다는 의혹을 인정하며 "빨리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설마 했는데 사실이었다.

뉴스1, 아이오케이컴퍼니
방송인 이휘재의 아내 플로리스트 문정원

방송인 이휘재 아내이자 플로리스트, 유튜버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는 문정원이 이번엔 과거 유원지에서 아이들의 장난감 값을 지불하지 않고 귀가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문정원은 이를 인정하고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문정원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최근 문정원 인스타그램에 그가 2017년 유원지 장난감 가게에서 아이들의 장난감을 집어 들고는 ”지갑 가져와서 돈을 주겠다”며 돌아오지 않았다는 주장 댓글이 달린 것에 대해 ”문정원은 당시 유원지에서 있었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소속사는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이 면피의 사유가 되지 않음은 충분히 인지하고 있고, 사과와 함께 피해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로 피해 당사자 분과 연락이 닿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며 ”피해 당사자 분과 연락을 시도하고 있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무엇보다 당사자에게 사죄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연락이 닿을 수 있도록 백방으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불과 며칠 전 층간소음 논란으로도 논란을 일으켰던 것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소속사는 ”최근 연이은 논란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께도 이 자리를 빌려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문정원씨는 이번 일들을 통해 크나큰 책임감을 느끼며, 말로만 하는 사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모든 SNS와 유튜브 활동을 접고 자숙하는 시간을 가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소속사는 문정원의 자필 사과문도 공개했다. 사과문에는 ”제가 그날 일을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는 점도 너무나 부끄럽고 죄송스럽다”라며 ”그날 저를 기다리시느라 마음이 초조하셨을 것을 생각하면 제대로 챙기지 못한 제 자신에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사과했다.

그는 ”살면서 주변 사람들을 잘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고 살고 싶은데도 그렇게 행동하지 못할 때 제 자신이 얼마나 부족한 사람인지 많이 실망하게 된다”라며 ”앞으로 이런 부주의나 성숙하지 못한 행동은 하지 않도록 제 자신을 돌아보고 반성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