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3일 16시 54분 KST

“사과보단 변명에 가까운 댓글, 성숙하지 못했다” : 이휘재 아내 문정원이 층간소음 논란에 2차 사과문을 올렸다

최근 인스타그램 댓글로 층간소음 항의를 받은 문정원.

문정원 인스타그램
문정원(왼쪽), 이휘재가 아이들과 놀아주는 모습.

 

방송인 이휘재 아내 문정원이 층간소음 논란과 관련해 다시 한 번 사과했다.

문정원은 13일 인스타그램에 ”층간소음 문제와 관련해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며 장문의 사과문을 올렸다. 문정원은 ”층간소음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 없는 저희 부주의가 맞다”며 ”(층간소음 관련) 댓글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하루가 지난 후에야 해당 내용을 보게 되었고, 늦게 확인했다는 생각에 사과보단 변명에 가까운 장문의 댓글을 게재하게 됐다. 성숙하지 못한 저의 대처에 사과드린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정원은 ”이 글을 작성하기에 앞서 다시 한 번 주민분을 찾아뵙고 사과의 말씀을 드렸다”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현실적인 해결책과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문정원은 이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소음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수시로 살피고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며 ”마지막으로 이웃 주민분들과 저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을 많은 분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 더는 같은 문제로 불편 끼치지 않도록 더 조심하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문정원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이 층간소음 항의 관련 댓글을 남기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당시 문정원은 ”아이들이 순간 뛰거나 하면 저도 엄청 소리 지르고 야단치고 있다”며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다 보니 저희도 너무 죄송하다”고 직접 답변을 달았다.

문정원은 아이들에게 주의를 주고 있다며 사과했지만, 일각에선 진정성 없는 태도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그간 문정원은 SNS와 유튜브를 통해 집 안에서 활발하게 노는 아이들과 이휘재 모습을 공개해왔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이번 논란에 일부 네티즌은 “단독주택인 줄 알았다”며 ‘식스센스급 반전’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