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4월 16일 09시 25분 KST

"살아 있었다면 의젓한 청년 됐을 아이들": 문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글에서 성역 없는 진상 규명을 약속했다

2014년 4월16일, 진도 해상에서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성역 없는 진상 규명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16일 페이스북에 ”세월호의 기억으로 가슴 아픈 4월”이라며 ”아이들이 밤하늘의 반짝이는 별이 된 지 7년이 되었다. 살아 우리 곁에 있었다면 의젓한 청년이 되어있을 아이들을 생각하니, 짧지 않은 시간”이라고 추모글을 남겼다.

이어 ”미안한 마음이 여전하다. 서로의 버팀목으로 아린 시간을 이겨오신 가족들과 함께해주신 분들께 위로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해 국회에서 ‘사회적 참사 진상규명특별법’ 개정안과 특검이 통과되어 진실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이를 통해 성역 없는 진상 규명이 이루어지도록 끝까지 챙기겠다. (진상 규명의) 속도가 더뎌 안타깝지만, 그 또한 그리움의 크기만큼 우리 스스로 성숙해 가는 시간이 필요한 까닭”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기억을 넘어 희망을 품는 ‘4·16민주시민교육원‘이 문을 열었다. 오는 6월에는 ‘해양안전체험관‘이 본격 운영되고, 12월에는 ‘국민해양안전관’이 준공된다”며 ”모두 아이들이 우리에게 남겨 준 것들이다. ‘4·16생명안전공원‘과 ‘국립안산마음건강센터’ 역시 귀중한 마음으로 마무리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슬픔에 함께하고, 고통에 공감하면서 우리는 진실에 다가가고 있다. 지금의 위기도, 언제 닥칠지 모를 어떤 어려움도 우리는 이겨낼 것”이라며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보자는 국민들의 외침, 잊지 않고 있다. 안전한 나라를 위해 오늘도 아이들을 가슴에 품어본다”고 추모글을 마무리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