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5월 14일 10시 28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평택항에서 컨테이너에 깔려 숨진 故 이선호씨 빈소를 찾아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례적인 일이다.

청와대,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평택항에서 일하던 중 사고로 숨진 故 이선호씨 빈소를 직접 찾았다.

문 대통령은 13일 경기도 평택시 안중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씨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후 유족과 만난 문 대통령은 ”노동자들이 안전에 대한 걱정 없이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드렸는데 송구스럽다”고 사과하며 ”국가시설 안에서 일어난 사고임에도 사전 안전관리 뿐 아니라 사후 조치에 미흡한 점이 많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고를 계기로 산업안전을 더 살피고, 안전한 나라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서 조문을 드리는 것”이라고 유족을 위로하기도 했다.

이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고인의 부친은 ”철저한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도 있어야겠지만 제발 이제는 이런 사고를 끝내야 한다”며 ”이번 조문으로 우리 아이가 억울한 마음을 많이 덜었을 것”이라고 문 대통령에게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같은 날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도 ”이번 사고가 평택항이라는 공공 영역에서 발생한 사고인 만큼등 관련 부처와 기관이 비상하게 대처해 안전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