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22일 15시 04분 KST

문재인이 개천절 집회를 '반사회적 범죄'로 규정하며 '표현의 자유'로 옹호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방역 방해 행위는 용서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일부 보수단체의 대규모 개천절 집회 계획에 관용 없는 단호한 대처를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 재확산의 위기를 초래했던 불법집회가 또 다시 계획되고 있고, 방역을 저해하는 가짜뉴스도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공동체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의 삶을 무너뜨리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그는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일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하자 국민과 의료진을 향한 감사와 위로를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아직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아 있고, 어떠한 경우에도 경계를 늦춰선 안 된다”며 ”특히 방역에 힘을 모으고 있는 국민들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를 또 다시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다. 정부는 국민을 보호할 책무를 다하겠다”면서 ”여전히 불법집회 강행을 계획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부디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