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03일 18시 03분 KST

'갈라치기' 비판 제기된 문재인 대통령의 간호사 응원글에 대한 청와대의 설명은 이렇다

문 대통령이 쓴 게 아니라는 설명이다.

ASSOCIATED PRESS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과 의사 총파업 속에서도 의료 현장을 지킨 간호사들에게 쓴 응원글이 게시 하루 만에 논란에 휩싸였다. 의사와 간호사들을 편가르기 하는 듯한 발언이라는 것이다. 이에 청와대는 ”비서관실 작품”이라는 해명을 내놨다.

중앙일보는 문 대통령의 간호사 응원글이 청와대 기획비서관실에서 작성된 것이라고 3일 보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2일 페이스북에 ”전공의 등 의사들이 떠난 의료 현장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간호사분들을 위로하며 그 헌신과 노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는 말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글은 ”장기간 파업하는 의사들의 짐까지 떠맡아야 하는 상황”, ”진료 공백으로 환자들의 불편이 커지면서 비난과 폭언도 감당해야 하는 상황”, ”의료진이라고 표현되었지만 대부분이 간호사들이었다는 사실을 국민들은 잘 알고 있다”는 등의 내용이다.

일각에서는 이 글이 의사와 간호사를 ‘갈라치기’했다는 비판이 제기됐고, 게재 하루 만에  3만600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보도에 따르면 논란을 의식한 청와대는 이 글이 나온 경위를 살폈다. 그 결과 글을 쓴 건 대국민 메시지를 관리하는 청와대 기획비서관실이며, 2일 의사들이 떠난 현장을 지키는 간호사들에게 감사 메시지를 준비해야겠다는 문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작성된 것으로 밝혀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3일 뉴시스에 ”대통령께서는 정말 마음에서 우러나와 간호사들의 고충을 격려하고 싶었던 것”이라며 ”진심으로 격려하고 싶었는데 ‘편 가르기’ 식으로 보도가 나오니 안타깝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대통령과 참모들의 티타임에서도 논란에 대한 안타까운 목소리들이 나왔다. 

특히 문 대통령은 트위터와 페이스북 글을 직접 작성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진정성에 대한 지적도 나오는 상황이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논란 직후 페이스북에 ”페북 글을 직접 쓰신다고 할땐 언제고 이제와서는 비서관이 의사, 간호사 갈라치기 글을 올렸다고 한다”며 ”문 대통령은 참 좋으시겠다. 유리할땐 내가 했고, 불리하면 비서관이 했다고 해주니”라고 적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매체에 대통령 페이스북 글은 연설비서관에서 초안을 작성한 뒤, 대통령에게 올려 검수를 받아 최종안이 공식 계정에 올라가게 된다고 했다. 보통 연설비서관실에서 도맡아 써왔지만 이날 지시는 급하게 내려오면서 연설기획비서관실에서 맡게 됐다는 것이 청와대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