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2년 05월 21일 19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5월 22일 02시 11분 KST

“당신이 그립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5년 만에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

친구이자 정치적 동반자였던 두 사람.

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전 대통령이 2017년 5월 23일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친구이자 정치적 동반자였던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 

노무현재단은 노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공식 추도식을 오는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 잔디 동산에서 엄수한다고 밝혔다.

이날 추도식에는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비롯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 현 노무현재단 이사장 정세균 전 총리, 이낙연·이해찬·한명숙 전 국무총리,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이 총집결한다.

특히 문 전 대통령의 추도식 참석은 무려 5년 만이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7년 5월 23일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이후 재임 기간 중 다시 이곳을 찾지 않았다.

당시 문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노무현 대통령님, 당신이 그립습니다. 하지만 저는 앞으로 임기 동안 대통령님을 가슴에만 간직하겠습니다.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입니다.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되어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습니다”는 결심을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문재인의 친구, 노무현’ ‘노무현의 친구, 문재인’으로 불리던 두 전직 대통령이 드디어 5년 만에 다시 만나게 된 것이다. 봉하마을에서도 문 전 대통령의 방문을 일찍부터 환영하고 있다. 마을 곳곳에서 ‘자랑스러운 문재인 대통령님 사랑합니다 존경합니다 끝까지 함께 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확인할 수 있다. 

뉴스1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문재인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문구가 담긴 현수막이 걸려 있다.
뉴스1
김해 봉하마을 야외전시대에 걸려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전 대통령 사진.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은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2년간 온라인 중심의 최소화한 규모로 진행됐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방역이 완화됨에 따라, 올해 추도식은 유가족과 정당, 정부 대표를 포함해 시민들도 함께하는 추도식으로 열리게 됐다.

올해 추도식은 ‘나는 깨어있는 강물이다’라는 주제로 기획됐다. 이는 노 전 대통령이 바란 소통과 통합의 민주주의를 향해 나아가자는 취지가 담겨있다. 추도식 현장에서는 혁명과 좌절이 이어진 우리 역사와 그 안에서 성장한 시민 노무현의 삶을 담은 영상을 상영할 계획이다.

한편 여권과 현 정부 인사 중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이진복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