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2년 01월 22일 20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1월 22일 20시 17분 KST

주한일본대사관이 ‘독도를 연상시킨다’는 이유로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설 선물을 거부했다

억지 주장도 정도껏........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이 설 명절을 맞아 코로나19 현장 종사자, 사회적 배려계층, 각국 대사 등 1만5천여명에게 보낸 선물.

주한일본대사관이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설 선물 수령을 거부했다. 선물 상자에 독도를 연상케 하는 그림이 있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22일 NHK 등에 따르면 주한일본대사관은 전날(21일) 청와대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명의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대사에게 보낸 설 선물을 반송했다.

앞서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설 명절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장 종사자와 사회적 배려계층, 각국 대사 등 1만5천여명에게 설 선물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선물은 김포의 문배주(또는 꿀)와 매실액(전남 광양), 오미자청(경북 문경), 밤(충남 부여) 등 지역 특산물로 구성됐으며, 선물 상자 겉면에는 섬을 배경으로 해가 솟아오르는 일출 장면이 담겨 있다.

그러나 대사관 측은 해당 그림이 독도를 연상케 한다는 이유로 선물을 반송했고, 한국 정부에 “역사적 사실에 비춰 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독도 영유권을 주장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일본 측의 항의에 대해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고 입장을 밝혔으며, 또 다른 고위 당국자 역시 같은 입장을 확인하며 “그 이상 말할 내용이 없다”고 전했다.

한편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은 지난 17일 정기국회 외교연설을 통해 독도에 대해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기본적인 입장에 입각해 의연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후 외교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히 우리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질없는 주장과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며 일본의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