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1월 29일 18시 48분 KST

[속보] 청와대가 국민의힘 김종인 ‘북한 원전 지원, 충격적 이적행위’ 발언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례적일 정도로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뉴스1
김종인 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청와대가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브리핑에서 ”터무니없는 주장이다. 아무리 선거를 앞두고 있다고 해도 야당 대표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 혹세무민하는 발언”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북풍 공작과도 다를 바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며, 묵과할 수 없다”며 ”김 위원장은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새해 국정운영 방향을 담은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이 직접 이런 입장을 밝힌 것이냐”는 질문을 받자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다. 대통령의 뜻과 다를 수 있겠느냐”고 답했다. 또한 김 위원장에 대한 법적조치가 뭘 의미하느냐는 질문에도 ”지금부터 검토해나가야 할 사안”이라며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이날 앞서 김 위원장은 최근 공개된 월성 원전 1호기 조기폐쇄 관련 공소장 내용에 ”원전 게이트를 넘어 정권의 운명을 흔들 수 있는 충격적인 이적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개 자료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원전을 폐쇄하고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