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16일 14시 03분 KST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부정 평가가 오차 범위 밖에서 긍정 평가를 앞질렀다(리얼미터)

특히 30대와 여성 층에서 지지율이 하락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30대와 여성 층에서 지지율이 많이 떨어진 것으로 드러나, 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사건이 문대통령 지지율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리얼미터는 16일, TBS 의뢰로 전국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13~15일 사이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문대통령에 대한 국정 지지도 긍정평가가 전주보다 4.6%p 하락한 44.1%가 나왔다고 밝혔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이는 지난해 10월 2주차, 조 전 장관 임명을 둘러싼 논란이 한창이던 당시 지지도였던 41.4% 이후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부정 평가는 전주보다 5.2%p 올라 51.7%를 기록, 긍정 평가를 앞질렀다. 부정 평가는 조 전 장관 사태가 정점을 찍었던 지난해 11월 1주차의 52.2% 이후 가장 높다.

부정 평가와 긍정 평가의 차이는 7.6%p로 오차 범위 밖에 있다. 부정 평가가 오차 범위 밖에서 긍정 평가를 넘어선 건 2월 4주차 이후 20개월여 만이다.

뉴스1/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리얼미터에 따르면 긍정·부정 평가가 교차할 때에는 통상 오차범위 내에서 비슷한 수치를 보이는 때가 존재한다. 하지만 이번에는 그런 기간이 없이 곧바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넘어섰다. 이는 부동산 대책에 대한 반발·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논란·박 시장 성추행 의혹 등이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여성의 긍정 평가 하락폭은 7.9%p로 남성의 1.3%p보다 훨씬 컸다. 부정 평가 증가 폭도 여성이 9.5%p, 남성이 0.9%p로 압도적인 차이였다.

연령대로는 30대의 부정 평가 상승폭이 가장 컸다. 무려 16.1%p를 기록했다. 이어 50대(7.6%p), 70대 이상(6.8%p), 20대(1.7%p)가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5%p이며,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