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22일 16시 27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G20 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보급 위해 세계보건기구 노력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21일 G20 정상회의 제1세션이 화상으로 진행됐다.

한겨레/이종근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밤 열린 주요20개국 정상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접근권을 보장하기 위한 국제사회 노력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1일 밤 열린 정상회의 부대행사에서 “한국은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을 위한 국제협력에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면서 “백신의 공평한 접근권을 보장하기 위한 세계보건기구의 노력에 적극 참여하고, 코박스에도 동참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서울에 본부를 둔 국제백신연구소 등을 통한 협력과 인도적 지원도 확대해 갈 것”이라고 했다.

코박스는 세계백신면역연합, 세계보건기구(WHO) 등이 백신의 균등 공급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다국가 연합체를 말한다. 코박스 가입국들은 2021년 말까지 총 2회에 걸쳐 각국에 인구의 20%에 달하는 백신 물량을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 청와대 관계자는 “세계보건기구가 올해 4월 출범시킨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진단기기에 대한 공평한 글로벌 접근성 촉진 사업인 ‘액트 에이’에 약 380억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추정되는데, 주요 20개국 회원국들이 210억 달러를 기여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우리나라도 5천만달러를 기여하겠다고 한 상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필수인력의 국제 이동 원활화 방안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의 빠른 회복 또한 절실한 과제다. 방역과 경제의 두 마리 토끼를 함께 잡기 위해 필수물품과 인력의 왕래가 더 원활해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이어 “특히, 신속통로제도를 더욱 확대해 세계 각국이 코로나 속에서도 더 활발히 교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겨레/이종근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 등 각나라 정상이 참석한 주요20개국 정상회의가 코로나19로 인해 21일 밤 청와대에서 비대면 영상회의로 진행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부대행사 전 열린 정상회의 제1세션 발언에서는 “전 세계가 ‘보건’과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으며, 액트-에이(ACT-A) 출범, 확장적 재정 정책 단행, 저소득국 채무상환 유예 등의 공동 대응 조치가 세계경제 회복을 위한 발판이 되었다고 평가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주요 20개국 정상회의는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을 위해 출범했다. 올해 회의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영상회의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과 함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