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26일 17시 49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독감 백신 부작용 우려에 “보건당국 발표를 신뢰해달라"고 당부했다

보건당국에 투명한 결과 공개를 주문하기도 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독감 백신 부작용 논란과 관련해 “보건당국이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해 내린 결론과 발표를 신뢰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금까지 신고된 사례에 대한 부검 등의 검사와 종합적인 판단 결과, 사망과 예방접종 사이에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이 독감 백신 접종 부작용과 관련된 사안을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독감 백신 안정성 우려에 접종을 꺼리는 국민이 많은만큼 이에 대한 불안감을 잠재우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 “독감 예방접종 확대해야”

앞서 정부는 독감 백신 접종 부작용 논란에 “송구하다”면서도 백신과 사망간 인과 관계가 확인되지 않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이른바 ‘트윈데믹’을 막기 위해서라도 접종을 계속해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독감 예방뿐 아니라 독감과 코로나의 동시 감염과 동시 확산을 막기 위해 독감 예방접종을 더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과도한 불안감으로 적기 접종을 놓침으로써 자칫 치명률이 상당한 독감에 걸리는 더 큰 위험을 초래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건당국은 사망 신고된 사례에 대해 신속한 검사와 투명한 결과 공개는 물론, 백신 접종 후의 사망자 현황 등에 대해 지난해의 사례나 외국의 사례 등을 비교 제시함으로써 국민이 불필요한 불안감을 느끼지 않도록 충분한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청와대 직원들도 독감 백신 맞았다

이와 관련, 청와대 직원 대부분은 최근 독감 백신 접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일정을 가까운 거리에서 챙기는 제1부속실과 제2부속실, 의전비서관실은 의무 접종대상자다. 그 외 나머지 직원은 권고 대상자였으나, 대부분 접종했다고 전해졌다.

권고 대상인 직원들은 수석실 별로 지정된 날짜에 접종했으며 이를 위해 의료진이 경내에 대기했다고 알려졌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