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14일 15시 34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는 '라임·옵티머스 사태' 관련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지시했다

국민의힘은 연일 정부여당을 향해 공세를 퍼붓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0.12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빠른 의혹 해소를 위해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검찰의 엄정한 수사에 어느 것도 성역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라임 사태 수사와 관련 검찰이 이강세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의 청와대 출입기록을 요청할 경우 검토한 뒤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강 대변인은 ”검찰이 요청했다는 폐쇄회로(CC)TV 자료는 존속기한이 지나 없다”고 밝혔다.

라임자산운용의 ‘돈줄‘로 알려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지난 8일 이 전 대표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지난해 7월 이 전 대표가 ‘내일 청와대 수석을 만나기로 했는데 비용이 필요하다’고 했다”며 “5만원짜리 다발을 쇼핑백에 담아 5000만원을 넘겨줬다”고 진술했다.

김 전 회장이 말한 ‘청와대 수석’은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다.

강 전 수석은 사실이 아니라며 김 전 회장을 위증과 명예훼손 등으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했다.

현재 국민의힘은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놓고 정부여당에 특검을 받으라며 공세를 퍼붓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지금 현재 드러난 것은 권력 실세들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고 권력 실세들이 만난 흔적들이 있고 이런 것은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권력형 비리 게이트로 비화할 조짐이 보인다”고도 말했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