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8월 04일 10시 08분 KST

유명 먹방 유튜버 문복희가 '뒷광고' 논란에 결국 사과했다

유튜버 ‘애주가 참PD’는 관련 의혹에 "시청자 기만"이라고 지적했다.

‘먹방‘으로 잘 알려진 유튜버 문복희가 유료 광고 논란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그러나 앞서 ‘슈스스’ 한혜연, 다비치 강민경 등 유명인과 연예인들이 유료 광고로 논란을 빚었던 만큼 네티즌의 반응은 싸늘하다.

4일 오전 문복희(본명 문기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판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문복희는 ”저는 유튜브를 시작하고 광고를 표시함에 있어서 정직하게 행동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고 썼다.

YouTube
문복희.

앞서 문복희는 유료 광고 논란이 일자 ”‘더보기’란 고정댓글에 광고라는 점을 표기했기 때문에 뒷광고(PPL)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유튜버 ‘애주가 참PD’는 ”‘더보기’를 누르지 않거나 댓글을 안 보는 수많은 시청자들은 유튜버 본인이 직접 구매하고 추천한 것으로 오인할 여지가 충분하다”라며 ”유튜버가 의도적으로 법의 애매함을 이용해 시청자를 기만 제작한 의도가 다분하다”고 지적했다.

문복희의 이번 사과문은 참PD의 지적 이후 논란이 불거지자 나온 것이다. 문복희가 쓴 사과문에 따르면, 그녀가 잘못한 점은 4가지다.

1. 광고임에도 광고임을 밝히지 않은 적이 있다

2. ‘더보기’를 하지 않으면 오해의 소지가 있게 적은 부분이 있다

3. 광고 영상임을 가독성 있게 표기하지 않았다

4. 광고를 협찬이라고 적었다

문복희는 ”앞으로 광고 영상에 반드시 ‘유료광고 포함’이라는 문구를 넣겠다”라며 ”사려 깊지 못한 행동에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나 인터넷에서의 반응은 싸늘하다. 문복희의 사과문에는 ”실망했다”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구독자가 470만에 달하는 유명 유튜버인 만큼, 문복희가 직접 구매했다며 소개한 제품들은 시청자들의 구매 선택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앞서 한혜연, 강민경 등은 직접 구매한 제품을 소개하는 것처럼 표현했지만 사실은 특정 브랜드의 협찬을 받아 광고를 했다는 의혹에 사과한 바 있다. 다만 법조계 종사자들에 따르면 이같은 사건에 대해 ”사기죄 적용은 어렵다”고 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