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월요일 오후까지 많은 눈이 내린다(예보)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대설특보가 발효됐다.
출근길
출근길

월요일인 18일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대설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5시 기준으로 적설량은 수도권의 경우 △서울 0.1㎝, △인천 0.8㎝, △경기 수원 3.2㎝, △안성 7.5㎝, △양주 5.5㎝이다. 수도권 이외 지역은 △강원 홍천 내면 7.5㎝, △평창 대화 5.7㎝, △영원 4.9㎝, △충청 제천 8.0㎝, △진천 위성센터 7.0㎝, △단양 6.2㎝, △전라 무안 해제 6.7㎝, △함평 6.6㎝, △고창 6.3㎝, △경상 봉화 석포 11.0㎝, △예천 2.3㎝ 등이다.

전국 곳곳에 대설 특보가 발효중인 17일 저녁 눈이 내린 서울 동작구 장승배기역 인근 상도로에서 제설 차량이 도로에 염화칼슘을 뿌리며 이동하고 있다.
전국 곳곳에 대설 특보가 발효중인 17일 저녁 눈이 내린 서울 동작구 장승배기역 인근 상도로에서 제설 차량이 도로에 염화칼슘을 뿌리며 이동하고 있다.

오전 6시30분을 기준으로 서울 지역은 눈이 내리지 않고 있다. 기상청은 ”현재 수도권 눈이 소강상태지만 오전부터 다시 강한 눈이 내릴 수 있다”이라며 이날 오후까지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많은 눈이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특히 동해안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전라권, 경북권, 경남서부내륙에서 많은 눈이 내릴 예정이다. 하지만 대설특보가 발효된 지역에서도 눈이 소강상태를 보일 수 있으며, 지역간 적설차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적설량은 중부지방(동해안 제외), 전라권, 경북권(동해안 제외), 경남서부내륙, 제주도산지, 서해5도, 울릉·독도(19일 오전 3시까지) 3~8㎝이다. 강원동해안, 경북동해안, 제주도(산지 제외)는 1㎝ 내외(강수량 5㎜ 미만)이다.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