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6월 16일 17시 08분 KST

미국 모더나가 올 11월 이후 신종 코로나 백신 유효성 검증이 가능하다고 예측했다

모더나 백신 후보 물질은 다음달 3만명 대상으로 마지막 임상시험에 돌입한다.

Taechit Taechamanodom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빠르면 올해 추수감사절(11월26일)까지 코로나19 백신의 효능 데이터를 입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16일(현지시각) 스테판 밴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블룸버그 인터뷰에서 ‘최선의 시나리오’대로라면 ”(코로나19 백신의) 유효성 검증 데이터가 추수감사절 전까까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모더나는 백신 후보 물질 ‘mRNA-1273’을 두고 2단계 임상실험 중이다. 다음달에는 3만명을 대상으로 최종 임상실험을 시작할 예정이다. 안전성과 유효성을 최종 점검하는 단계다.

밴셀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일반 환자들을 위한 사용분에 대해서는 데이터를 신중하게 검토할 것이라면서도 고위험군 환자들을 위해 비상 사용을 승인할 것으로 예측했다.

보도에 따르면 백신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백신이 질병을 예방할 수는 있지만 감염을 완전히 차단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밴셀 역시 모더나의 임상실험에서 백신의 감염 예방 효과를 살펴보겠지만 주된 목표는 감염에 따른 질병을 막는 것이라고 말했다.

밴셀은 이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백신의 공정한 가격 책정 방법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제조업체 입장에서는 백신을 길에서 나눠줄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코로나19 백신은) 기존 백신의 가격대와 비슷해야 하지만, 연방 정부의 자금 지원도 감안해 저렴한 수준으로 책정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