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29일 10시 52분 KST

미나-류필립 부부가 마지막 시험관 아기 시술에 도전한다

나이와 자궁 질환이 문제가 됐다.

MBN
미나 - 류필립 부부

가수 미나와 류필립 부부가 마지막으로 시험관 아기 시술에 나섰다.

28일 MBN ‘모던패밀리’에서는 산부인과를 찾은 미나가 ”시험관을 오랜만에 다시 하려고 한다. 임신 가능성 및 자궁 상태를 중간 점검하러 왔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의사는 미나에게 ”임신은 나이가 상당히 중요한데, 나이 때문에 불리한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미나는 정상 위치를 벗어난 자궁내막 조직에 의해 자궁이 커지는 자궁선근증 진단도 받았다. 의사는 ”자궁선근증이 아이가 착상해야 할 면적에 접해 있다. 만약 선근증 앞 벽에 착상이 되면 유산이 쉽게 될 거다”라고 했다.

의사는 그러면서도 ”임신 가능성이 아예 없다고는 단정할 수 없다. 스트레스를 피하고 편하게 마음을 가져야 한다”라고 격려했다.

앞서 미나는 같은 방송을 통해 자연 임신이 거의 불가능한 상태임을 알리기도 했다.

류필립은 ”기분이 좋지 않다”며 ”자궁이 좋은 컨디션이 아니고 유산 가능성도 높다고 하니까, 아내가 굳이 이런 얘기까지 다 듣는 게 마음이 불편하다”라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미나는 ”많이 내려놨다”면서 ”운에 기댄다기보다 하늘에 그냥 맡기는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