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22일 14시 49분 KST

'효리네 민박'으로 사생활 몸살 앓은 제주도 소길리 집과 땅이 결국 일반인에게 25억에 처분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직접 짓고, 결혼식까지 올린 집이다.

MBC/JTBC
이효리, 이상순 부부

사생활 침해 몸살을 앓은 제주도 ‘효리네 민박’이 결국 완전히 처분됐다.  

11월 22일 스포티비뉴스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JTBC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 출연할 당시 거주한 제주 애월읍 소길리 집과 땅이 일반인에게 총 25억 원에 완전히 매매됐다고 보도했다. 

소길리 집은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직접 지었으며, 이 부부가 지난 2013년 9월 양가 부모님과 측근만 초대해 ‘예식 없는 결혼식‘을 올린 장소다. 이후 이효리가 블로그에 이 집에서 지내는 일상을 공개하며 이효리에게 ‘소길댁’이라는 별칭을 안겨준 집이기도 하다. 

JTBC
이효리, 이상순 부부

그러나 JTBC ‘효리네 민박‘으로 유명세를 타면서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실거주하기 어려울 정도로 무단 침입 등 사생활 침해가 불거졌고, 결국 ‘효리네 민박’을 제작하고 방송한 JTBC가 이 집을 매입했다.

JTBC는 당시 ”사생활 침해 이슈가 예상 범위를 벗어나는 수준에서 일어났다”며 ”향후 제3자가 이 부지를 매입해도 거주지로 활용하기는 쉽지 않고, ‘효리네 민박’이란 콘텐츠 이미지가 훼손될 가능성도 있어 브랜드 이미지 관리 및 출연자 보호 차원에서 이효리, 이상순과 합의해 부지를 매입했다”고 밝혔다.

JTBC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출연한 '효리네 민박'

다만, JTBC가 이 집을 매입한 후에도 이 집이 지어진 땅은 여전히 이효리, 이상순 소유였는데, 이번에 JTBC가 이 집을 매입한 지 3년 만에 다시 집을 내놓으면서 두 사람 역시 토지까지 처분하기로 결정했다.

그 결과 지난 8월 해당 집과 땅은 완전히 새로운 주인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새 주인은 제주도에서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한 법인이다. 매매대금은 집 15억, 토지 10억, 총 25억 원이다. 

이효리, 이상순 부부는 현재 소길리 아닌 제주도 다른 곳에서 제주살이를 이어가는 중이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