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15일 13시 43분 KST

엠넷이 '프로듀스101' 시리즈 조작 논란에 "피해 보상 대책"을 마련한다

시즌 1·2는 아이오아이와 워너원을 배출해냈다.

‘프로듀스101’ 시리즈를 연출한 안준영PD가 전 시즌 조작을 인정하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엠넷(Mnet)이 조작 논란과 관련해 재차 사과에 나섰다.

Mnet
안준영PD

엠넷은 지난 14일 ”이번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인다”라며 ”무거운 책임감과 함께 진정으로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엠넷은 ”현재 회사 내부적으로 진정성 있는 사과와 책임에 따른 합당한 조치, 피해 보상, 재발 방지 및 쇄신 대책 등을 마련하고 있다”라며 추후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뉴스1
CJ ENM 사옥

경찰은 앞서 투표 결과 조작 의혹이 제기된 ‘프로듀스X101’, ‘프로듀스48’ 외에 시즌 1, 2에서도 조작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프로듀스101’ 시즌 1과 2의 최종회 투표 결과와 시청자 투표 데이터 간에 차이가 있음을 발견해 현재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시즌 1과 2는 각각 그룹 아이오아이와 워너원을 배출했다. 두 그룹 모두 이미 활동을 종료한 상태다. 

이달초 업무방해·사기·배임수재·청탁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된 안준영PD와 김용범CP는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은 이들 외에도 CJ ENM 윗선의 개입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