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27일 17시 04분 KST

배우 염정아 동생 염정연과 조카 유민이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캡틴'에 출연했다

염정연은 아이돌 지망생 유민의 엄마 자격으로 이날 방송에 출연했다.

Mnet
Mnet '캡틴'

배우 염정아의 동생 염정연과 조카 유민이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캡틴’에 출연했다.

유민과 염정연은 26일 ‘캡틴’에 각각 아이돌 지망생과 그 엄마로 등장했다. 이 프로그램은 아이돌 지망생과 그의 부모가 함께 출연하는 콘셉트다.

이날 심사위원 앞에 선 유민은 ”내 옆에 계신 분은 너무너무 예쁘셔서 유일하게 질투하는 엄마”라고 염정연을 소개했다.

심사위원인 가수 소유는 ”이모가 염정아 선배님인데, 처음에는 (연예인 준비를) 울면서 뜯어말릴 정도로 반대하셨다고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자 염정연은 ”(염정아가) 처음에는 (연예계) 길이 험하고 힘들 것 같아서 반대했다”면서 ”유민이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고 (연예인 준비를) 적극적으로 찬성해주고 있다”고 답했다.

유민도 ”이모(염정아)가 순위에 연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서 내가 준비한 것을 보여주면 된다고 했다”면서 ”이모는 항상 어디 가든지 이모한테 자랑스러운 조카가 될 수 있게 하라고 한다. 나 때문에 이모한테 피해가 되면 안 된다”라고 했다.

또 다른 심사위원 가수 이승철이 ”이모가 심사위원이 나인 줄 아느냐”고 묻자 염정연과 유민은 ”알고 있다. 완전 좋아하더라”고 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민의 오디션 합격 여부는 공개되지 않았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