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10일 12시 02분 KST

"5·18 당시 계엄군들이 여성 성폭행" 증언에 국방부가 내놓은 입장

"진상조사를 실시할 것이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 제공영상 캡쳐
5·18 당시 전남도청을 장악한 계엄군의 모습  

국방부가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들이 여성을 집단 성폭행했다’는 증언이 나온 것과 관련해 ‘진상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방부가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법무관리관 주도로 의혹이 제기된 사실에 대해서 국방부, 군 내부를 통해 자체 진상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 면담을 통한 진상조사도 실시할 예정”이라며 “9월에 (국회 차원의) 5·18 진상규명위원회가 출범하기 전까지 이 사안과 관련해 필요한 자료들을 잘 마련해서 제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대변인은 ”(조사) 기간은 아직 정확하게 정하지 않았다”며 ”시작하게 되면 (조사에) 6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계산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