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6월 29일 16시 25분 KST

미국 미시시피주가 '인종차별' 상징 남부연합 문양을 주 깃발에서 삭제한다

이제 미국 어느 주에서도 깃발에서 남부연합 상징은 찾아볼 수 없게 됐다.

RORY DOYLE via Getty Images
미국 미시시피 주 의사당 건물에 걸려있는 주 깃발. 미시시피주 상·하원의원들은 '백인 우월주의 상징'으로 받아들여지는 남부연합 문양을 주 깃발에서 삭제하는 법안을 압도적인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잭슨, 미시시피주. 2020년 6월28일.

미국 미시시피주의 의원들이 28일(현지시각) 주 깃발에서 남부연합군의 상징을 삭제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남부의 패배로 끝난 남북전쟁(1861-1865년) 이후 의원들이 이 문양이 들어간 깃발을 채택한 지 126년 만의 일이다.

미시시피주는 백인 우월주의의 상징으로 받아들여지는 남부연합의 문양이 주 깃발에 남아있던 유일한 주였다. 이제 미국 어디에서도 주 깃발에 이 문양이 남아있지 않게 됐다는 뜻이다.

이날의 기념비적인 결정은 주 상원과 하원에서 공화당과 민주당 의원들이 폭넓은 지지를 보낸 덕분에 압도적 다수의 찬성으로 확정될 수 있었다. 공화당 소속 테이트 리브스 주지사가 이 법안에 서명하겠다는 뜻을 밝혔던 만큼, 깃발은 곧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소속인 로버트 존슨 주 하원의원은 표결 직후 붇받쳐 오르는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고  AP는 전했다. 남부연합 상징이 자신을 비롯한 다른 흑인들에게 얼마나 큰 고통을 안겨왔는지를 더 많은 백인 동료 의원들이 이해하기 시작했다고, 그는 설명했다.

″그들은 내가 평생 61년 동안 느껴왔던 감정들을 이해하고 똑같이 느끼기 시작했다.” 

The Washington Post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미시시피 시민권 박물관과 미시시피 역사박물관 개관에 맞춰 흑인 주민들이 남부연합 상징을 동원한 시위를 벌이는 모습. 잭슨, 미시시피주. 2017년 12월9일.

 

지난 5년 동안 주 깃발 변경을 추진해왔던 공화당 소속의 필립 군 하원의장(백인)도 이번 결정을 자축했다. 

AP에 따르면, 최근 몇년 사이 주의 여러 도시들과 대학교들이 주 깃발을 깃발을 내려왔음에도 그동안 깃발 디자인을 변경하자는 계획은 의회 다수를 차지한 공화당의 반대에 번번이 막혀왔다.

그러나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으로 촉발된 전국적인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더해 종교계와 스포츠계를 망라한 각 분야의 지도자와 단체들이 힘을 모은 덕분에 마침내 깃발 변경이 성사될 수 있었다.

특히 스포츠 분야의 입김이 크게 작용했다. 대학리그 측이 ‘남부연합 깃발을 계속 사용하면 미시시피주 소속 팀들은 포스트시즌에 나가지 못할 수도 있다’고 통보하자 지역 내 대학 스포츠 지도자 및 코치들이 깃발 변경을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RORY DOYLE via Getty Images
한 시위자가 미시시피 주 의사당 앞에서 주 깃발을 흔들고 있다. 잭슨, 미시시피주. 2020년 6월28일.

 

주 의회의 결정에 따라 주 정부 소속 위원회는 새로운 디자인을 마련하게 된다. 이어 대통령과 상·하원 의원을 뽑을 11월3일 투표에서 주민들의 승인을 거쳐 새로운 깃발이 확정될 예정이다. 의원들은 새 디자인에 남부연합 상징이 들어갈 수 없다고 못박았다.

한편 미국 곳곳에서는 백인 우월주의의 상징으로 여겨져왔던 남부연합의 동상과 기념물들이 철거되거나 시위대에 의해 끌어내려지고 있다. ‘가장 백인스럽다’고 알려진 자동차 경주대회 나스카(NASCAR)도 남부연합기를 퇴출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 해병대와 해군도 남부연합기를 내거는 행위를 금지시켰고, 공화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연방 상원 군사원회는 남부연합 장군들의 이름을 딴 군 기지와 장비들의 이름을 바꾸도록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