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12일 17시 25분 KST

"수영복 심사 폐지한다"라던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한복 코르셋 쇼’가 진행됐다

해명이랍시고 한 말이 더 황당하다.

뉴스1

‘수영복 심사를 폐지하겠다’고 선언했던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한복을 변형해 과도한 노출 의상을 보이면서 비판을 받고 있다.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11일 오후 7시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렸다. 이 행사는 유튜브, 네이버 브이(V)라이브, 페이스북 등을 통해 생중계됐다.

그런데 행사 후반부에 ‘2018 미스코리아 한복 쇼’라는 자막과 함께 코르셋 위에 한복 저고리와 치마를 입은 지난해 미스코리아 수상자 7명이 등장했다. 진행자는 이를 두고 “이번 무대의 주제는 동서양의 만남이다. 18세기 동시대의 한국과 유럽의 대표적 복식인 한복, 그리고 코르셋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한복 드레스”라고 소개했다.

뉴스1
뉴스1
뉴스1

지난해 수상자들 대부분은 무대 중앙으로 걸어 나오며 저고리를 벗었다. 이들이 입은 한복 치마에는 깊은 트임이 있거나 치마 길이가 짧아 다리가 대부분 노출됐다. 대회 주최사인 한국일보는 지난 2일 보도를 통해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시대의 흐름을 반영해 수영복 심사를 폐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 장면은 그동안 선정적이라고 비판받았던 수영복 심사의 노출 정도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게다가 한국일보의 설명과 달리, 올해도 대회에는 수영복이 등장했다. 행사를 시작하며 진행자들은 “수영복 퍼레이드가 이번 해부터 없어졌다. 그 외에도 이번 미스코리아는 많은 점이 바뀌었다”거나 “그동안 여성 성 상품화 논란을 야기했던 수영복 심사가 폐지됐고 퍼포먼스 공연을 강화했다” 등의 대화를 나누었지만, 폐지된 건 ‘심사’뿐이었다. 본선 진출자들이 수영복을 입은 장면을 담은 영상(VCR)이 대회 중에 공개됐기 때문이다. (▶관련 기사 : 수영복 심사 폐지한다며…미스코리아 대회 “수영복 영상은 공개”)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주최 쪽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수영복 심사를 없애고 한다는 짓이 코르셋 한복 심사라고? 아름답지도 않고 창의적이지도 않다”(트위터 아이디 @hahah_****) “미스코리아 대회가 여성을 눈요깃감이자 성적 자극을 주는 도구로 만드는 장임을 재확인시켜줬다”(트위터 아이디 @intempes****) “탈코르셋을 외치는 시대에 보란 듯이 한복을 코르셋으로 변신시키다니, 미스코리아 대회 없애라”(트위터 아이디 @cosmicmu****)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한국일보와 함께 이번 대회를 공동 주최한 장성혁 한국일보E&B 대표는 이번 논란에 대해 “지난해 수상자들이 드레스 대신 한복을 입고 시상하는 모습을 연출하기 위해 구상한 것인데, 디자이너가 그냥 한복은 좀 올드한 느낌이 있으니 좀 더 패셔너블하게 구상해보겠다고 해서 그렇게 진행했다. 패션으로 생각하는 디자이너의 의견을 존중했고, 전년도 수상자들도 의상이 마음에 든다고 동의했다”며 “잠깐 1~2분 정도로 나오는 패션쇼의 일환으로 생각했는데 시청자분들께는 저희 의도와 다르게 오해를 살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