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30일 09시 10분 KST

티아라 출신 소연이 "후배들의 기회를 뺏을 수 없다"며 '미쓰백'에서 하차했다

방송 3화 만이다.

MBN
그룹 티아라 출신 소연

걸그룹 티아라 출신 소연이 ‘미쓰백’에서 하차했다.

29일 MBN ‘미쓰백(Miss Back)’에서는 첫 노래 ‘투명소녀’의 주인공이 되기 위한 레이나, 세라, 소율의 경쟁이 펼쳐졌다.

그러나 3화까지 출연을 이어오던 소연은 이날 경연을 준비하지 않았다.

앞서 소연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방송 전날 ”소연이 ‘미쓰백’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며 ”이유는 29일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라고 전한 터라 시청자들의 궁금증도 커진 상황이었다.

그 이유는 방송 말미 소연이 등장해 직접 밝혔다. 그는 ”제작진분들, 회사와 오랜 상의 끝에 아름다운 이별을 하기로 결정했다”라며 ”처음 녹화를 시작하는 날 함께하게 될 멤버들을 봤는데 다들 오랜만에 얼굴을 봐서 반가웠고 즐거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렇게 녹화를 시작하게 됐는데 나도 활동하면서 많은 아픔도 있고 상처도 있지만 상상도 못했던 아픔을 가진 다른 동생들과 경연을 통해 인생곡을 뺏고 싶지 않았다”고 말한 소연은 “‘미쓰백’에서 먼저 인사를 드리지만, 인생곡을 찾게 될 나머지 7명 친구들을 응원해주시고 끝까지 박수쳐 달라”고 당부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