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02일 16시 59분 KST

'미래당'은 국민의당·바른정당의 미래당

유승민 대표가 안철수 대표에게 당명을 양보했다는 얘기도 나온다

news1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쳐질 새 당의 이름은 ‘미래당’이 될 것 같다.

‘뉴스1’에 따르면, 두 당의 통합을 논의하는 통합추진위원회가 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렇게 결정했다고 한다.

안철수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바른정당과) 같이 치열하게 토론을 거쳐 민주적으로 (당명을) 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현재 정당 가운데 미래에 대해 자신있게 얘기할 수 있는 정당은 통합신당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도 ”표결로 갈 일이 아닐 것 같아서 미래당으로 가자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당초 통추위는 대국민 당명 공모에서 1위를 차지한 ‘바른국민‘과 미래당 중 하나를 당 이름으로 채택할 예정이었다. 안 대표는 미래당을, 유 대표는 바른국민을 선호했다. 통추위 안팎에선 유 대표가 안 대표에게 당명을 양보했다는 얘기도 나온다. 지난해 말 출범한 안 대표 정책자문 그룹 이름도 ‘싱크탱크 미래’다.

유 대표는 ‘안 대표의 싱크탱크 명칭인 미래가 당명에 들어가서 사당화라는 문제제기가 있을 것 같다’는 질문에 ”그런 걱정은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