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04일 17시 56분 KST

공민지가 소속사와 법적 공방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제기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법원에서 기각됐다.

가수 공민지가 소속사 더뮤직웍스를 상대로 제기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법원에서 기각되자 소송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뉴스1
공민지

공민지는 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속사와 짧지 않은 법정 공방을 새로 시작해야 할 것 같다”라며 ”계약 당시 소속사는 저에게 연 4회 이상의 앨범을 약속하며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지난 4년간 앨범은 1개뿐이고 활동도 거의 지원해주지 않았다. 정산서는 한 차례도 보여준 적이 없고, 수익금은 1원도 배분하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저는 돈보다는 가수로서 활동을 이어가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면서 ”계약 해지를 위해 소속사와 합의하거나 가처분을 통해서라도 신속히 마무리하길 원했지만 여의치가 않아 이제는 소송을 통해 진실을 가릴 수밖에 없게 됐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대 위에서든 밖에서든 늘 성실하고 당당한 모습은 변함없이 보여드릴 것을 약속한다”라고 덧붙였다.

공민지는 지난 9월 더뮤직웍스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으나 최근 기각당했다. 엑스포츠뉴스의 4일 보도에 따르면 더뮤직웍스 측은 공민지의 가처분 신청 기각 사실을 알리며 ”당사자 간 깊은 대화를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며 원만하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민지는 법적 다툼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예고했으나 법원이 그의 가처분 신청을 기각함에 따라 당분간 양측의 전속계약 관계는 그대로 유지될 전망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