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8월 27일 19시 18분 KST

[사진+영상] 법무부 강성국 차관의 '과잉 의전' 논란 부른 문제의 그 우산 장면

논란이 되자 차관이 직접 사과했다.

뉴스1/유튜브 'KTV'
강성국 차관의 뒤엔 무릎 꿇은 법무부 직원이 우산을 들고 있었다.

법무부 차관의 브리핑은 어딘가 많이 이상했다.

27일 강성국 법무부 차관은 국내로 입국한 아프가니스탄 특별 기여자들에 대한 초기 정착 지원책에 대한 브리핑을 진행했다. 장소는 특별 기여자들이 지내는 충북혁신도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 앞이었다. 

비가 주룩주룩 오는 날 굳이 야외에서 진행된 이날 브리핑에서 강성국 차관의 뒤로 정체불명의 검은색 우산 하나가 동동 떠있었다. 알고 보니 법무부 직원 1명이 차관에게 우산을 씌워주고 있었던 것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 직원은 비가 내린 땅에 무릎을 꿇고 두 손으로 우산을 들었다. 이 직원은 브리핑이 진행되는 약 10분 동안 무릎을 꿇고 있어야 했다.

이 모습이 전해지자 곧바로 ‘과잉 의전‘이고 ‘황제 의전’이라는 비판이 빗발쳤다. 논란이 되자 법무부는 취재진 요청을 따른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취재진이 방송 화면에 강성국 차관만 잡히도록 우산을 든 직원에게 화면 밖으로 나가달라고 요청했다는 설명이었다.

그러나 비판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고 강성국 차관이 직접 사과했다. 강 차관은 사과문에서 ”엄숙하고 효율적인 브리핑이 이뤄지도록 법무부 직원이 몸을 사리지 않고 진력을 다하는 숨은 노력을 미처 살피지 못한 점, 이유를 불문하고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