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10일 15시 07분 KST

의대 교수들이 "의대생 국시 거부 책임지라"고 따지자 복지부는 황당해하고 있다

며칠째 같은 풍경이 되풀이되고 있다.

뉴스1
자료 사진

의대 교수들로 구성된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가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응시 거부는 정부 탓이라며 추가 시험을 시행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의교협은 10일 입장문을 통해 ”의정 합의에 따라 정부는 온전한 추가 시험을 시행해야 한다”며 ”국시가 제대로 시행되지 못함으로 발생하는 문제는 장단기로 매우 크며, 향후 이 모든 문제들의 책임은 정부에 있음을 천명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와 여당은 더 이상 학생과 의료계를 자극하는 언행을 중단하라”며 ”우리는 의정 합의 파행이 발생할 시에는 학생·젊은 의사들과 함께 행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정부는 콧방귀를 뀌고 있는 상황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다수 의대생들의 미래가 불필요하게 훼손되는 부작용을 우려해 당초 1일 시작 예정이었던 의사 국가시험 실기시험 일정을 8일로 한차례 연기한 바 있다”며 추가 시험 등 응시 거부 의대생에 대한 구제 방안을 낼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손 대변인은 ”대한의사협회와 정부 간 합의안에는 의대생들의 추가시험에 대한 내용은 없다”면서도 ”정부는 대화와 협력을 통한 문제해결을 모색하기로 한 것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의협 요청과 시험 신청기간이 짧았던 점 등을 고려해서 국가시험 접수기간과 시험일자를 한 번 더 연장하는 조치를 취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은 본인들의 자유의지로 이를 거부했으며, 스스로 시험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정부가 추가시험을 검토해달라고 하는 요구는 가능하지 않다”며 ”국가시험의 추가적인 기회 부여는 형평성과 공정성 측면의 논란이 있어 국민적 양해가 필요한 사항”이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의대생들에게 당부드리건대, 현재 정부·여당과 의협 간의 합의가 이뤄졌고, 이에 따른 후속조치로 국회 협의체와 의정 협의체 등을 통해 관련 정책이 충분히 논의될 것”이라며 ”이제 본업인 학업 현장으로 돌아가 학업에 매진해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정부·여당과 대한의사협회는 4일 의료계 집단휴진 관련 합의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복지부는 의사 국시 접수 기간과 시험 시작일을 미뤘다. 그러나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의대협)의 강경 대응으로 응시대상 중 14%만 국시를 치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