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15일 15시 16분 KST

"코로나19 현장 투입하려면 사과부터 하고 의대생 국시 면제하라": 전공의 뜬금 요구에 정부는 황당하다

"강제동원까지 거론할 단계가 아니다" - 복지부

뉴스1
자료 사진

‘정부가 코로나19 의료 인력 부족에 전공의를 투입하려 한다‘는 보도에 전공의들이 ‘의대생 국시 면제하고 사과부터 하라’는 취지의 입장을 표명했다. 그러나 보건복지부는 ”전공의를 긴급 투입할 생각이 없고 그럴 의사를 밝힌 적 없다”고 반발 여론을 일축했다.

앞서 뉴시스 등은 13일 정부가 내년 초 전문의 자격시험을 앞둔 전공의 3, 4년 차를 의료 현장에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정부는 전공의들이 코로나19 현장으로 갈 경우 전문의 자격시험을 면제해주는 방안도 거론했다.

이 같은 내용의 보도들은 이창준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같은 날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전공의 같은 경우 수련과정을 밟고 있기 때문에 의료 법령상 의무적으로 겸직이 금지돼 있어 코로나 의료지원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풀어줘야 한다는 의견들이 제시되고 있다”한 말로부터 나왔다.

의료매체들을 중심으로 보도가 이어지자 인턴, 레지던트를 대표하는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즉시 “전공의의 코로나19 방역 투입을 원한다면 의사와의 신뢰와 공조, 연대를 깨뜨렸던 과거의 발언과 행동에 대해 사과하라”는 성명을 냈다.

이들은 “병원 핵심 인력인 전공의 대신 의대생의 국시 면제 및 코로나19 방역 투입을 고려하라”면서 “4대악 의료정책과 여론몰이로 정부는 그 동안 쌓아 왔던 의사 집단과의 신뢰를 깨뜨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사들은 피 흘리는 사투를 벌이며 온몸으로 방패막이가 되고 있지만 대통령은 ‘의료진이라고 표현됐지만 대부분이 간호사들이었다’고 발언했다”고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간호사들을 격려한 페이스북 글을 다시 거론했다.

또 대전협은 “토사구팽은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최전선에 선 의사들이 절감하고 있는 언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러나 막상 정부는 어리둥절해 하고 있다.

먼저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복지부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에서 “전공의를 긴급 투입할 생각이 없고, 그런 의사를 밝힌 적도 없다”며 “의료 인력 확보에 있어서 강제 동원까지 거론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설사 의료인이 동원돼야 하는 상황이라도 전공의보다는 바로 투입이 가능한 전문의를 우선순위에 둘 것이라는 설명이다.

복지부는 이날 “레지던트 3, 4년차에 대한 전문의 자격시험 면제는 대한의학회와 전공의 수련병원, 레지던트 3, 4년차 등의 논의와 의견수렴을 거쳐야 할 사항으로 확정된 내용이 아니다”라며 민간 의사인력 확보는 어디까지나 자발적 참여에 기반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놓으며 전공의들 반발에 반박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