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6일 17시 24분 KST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 유행 원인을 '중국 갔다 온 한국인'이라고 했다

설전이 벌어졌다.

뉴스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코로나19 유행의 가장 큰 원인을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으로 꼽았다.

박 장관은 26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갑윤 미래통합당 의원과 입씨름을 벌였다. ”코로나19 숙주는 박쥐도 아니고 바로 문재인 정권”이라며 ”복지부 장관이 (중국인 입국금지) 입장을 주장하고 관철했으면 이런 사태가 왔겠느냐”는 정 의원의 질타에 박 장관은 ”코로나19의 주원인이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 의원이 ”그러면 격리 수용을 했어야 한다”라고 받아치자 박 장관은 ”하루에 2000명씩 들어오는 한국인을 어떻게 다 격리 수용 하느냐”고 반박했다.

또 박 장관은 ”검역에서 걸러지지 않은 사람도 들어온다. 열도 없고, 기침도 없는 한국인들이 중국에 갔다가 들어오면서 감염을 가져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제원 통합당 의원은 ”장관이 (코로나19 확산이) 중국을 방문한 우리 국민의 문제였다는 우리 국민의 정서와는 배치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무척 안타깝다”며 ”국민은 문재인 정권의 경거망동에 분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야당 의원들의 맹비판에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배가 폭풍을 만나면 극복하는 길은 배의 모든 구성원들이 자기 자리에서 자기 일을 열심히 하면 극복할 수 있다”며 ”다 갑판 위로 올라와서 선장을 탓하면 배가 난파된다”고 거칠어진 분위기를 진화하려 했다.

이날 회의에 앞서 여야는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코로나 3법’을 의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