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7월 30일 11시 27분 KST

여성가족부가 이 시국에 청소년 캠프를 강행했다가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를 촉발했다

"학생들의 인터넷·스마트폰 의존도가 심화해 부득이하게 캠프를 진행할 수밖에 없었다"

뉴스1/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가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청소년 캠프를 강행했다.

코로나19 대유행이 가라앉을 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정부부처가 청소년 캠프를 강행했다가 집단 감염 사태를 키우고 말았다.

전날(29일)까지 충청북도에서는 청소년 캠프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9명 나왔다. 이들은 지난 24일부터 충북 괴산에서 열린 ‘청소년 스마트폰 치유캠프’에 참가한 중학생과 대학생, 그 가족이다.

‘청소년 스마트폰 치유캠프’는 여성가족부와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충북청소년종합진흥원이 공동 주최했다. 청소년을 대상으로 개인별 스마트폰 의존 정도를 진단하고 맞춤형 치유 프로그램을 실시하는 캠프다.

뉴스1에 따르면 11박12일 일정으로 진행된 이 캠프에는 충북내 중학생 13명, 고등학생 2명, 대학생 멘토 10명과 운영팀 4명 등 모두 29명이 자리했다.

여가부는 캠프를 시작할 당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였고, 캠프 도중 3단계로 격상됐다고 해명했다. 여가부 관계자는 뉴스1에 ”코로나19 장기화로 학생들의 인터넷·스마트폰 의존도가 심화해 부득이하게 캠프를 진행할 수밖에 없었다”라며 ”캠프 시작 전 PCR검사도 하는 등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에 힘썼다”라고 설명했다.

여가부는 오는 8월 예정된 8개 캠프는 일정을 취소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