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5월 22일 09시 51분 KST

민경욱이 중국 공산당 해커가 총선 데이터에 'FOLLOW_THE_PARTY'란 말을 숨겼다고 주장했다

"그건 그렇고, Follow the party!" - 민경욱

뉴스1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제21대 총선 사전투표에 부정이 발생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새로운 조작 증거를 제시했다. 사전투표 데이터에서 ‘Follow the party(당을 따르라)’라는 문구를 찾아냈다는 것이다.

민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이번 부정선거를 획책한 사람은 누구일까? 이번과 같은 엄청난 걸작을 만든 사람은 일을 마치면서 얼마나 스스로가 자랑스러웠을까?”라면서 ”그 프로그래머는 온 세상을 다 속인 줄로 알았고, 또 그만큼 뿌듯했을 것이다. 공개적으로 자랑을 할 수도 없는 일이기에 이 사람은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들의 조합에 흩뿌려 놓았다. 그걸 알아냈다”면서 중국 공산당이 총선에 개입했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러면서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알아볼 수 있게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 O L L O W_T H E_P A R T Y’라는 구호가 나왔다”며 ”중국과 내통해 희대의 선거부정을 저지른 문재인은 즉각 물러나라”라고 밝혔다. 

민 의원은 ‘Follow the party’라는 문구가 ‘영원히 당과 함께 간다’라는 중국 공산당의 구호와 일치한다며 이는 당성 높은 중국 공산당원 프로그래머가 개입했다는 증거라고 강조했다.

또 이를 분석해 만든 표를 제시하며 ”제가 위해를 당한다면 바로 이 사실, 이 비밀을 알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이미 늦었다. 이제 진상은 온 세계가 알게돼 버렸다”면서 ”통합당이 더불어민주당의 사전투표 수를 조작했다”고 적었다.

그의 주장을 종합하면 이렇다. 민주당이 게리맨더링(특정 정당 및 후보자에게 유리하도록 선거구를 변경하는 일)을 응용하며 총선 당일 득표 50% 이상의 유리한 지역에서 획득한 표를 그렇지 않은 지역에 보냈으며, 이 표의 수는 피보나치 수열로 만들어졌다.

표를 많이 받은 곳에서 적게 받은 곳으로 이동시키는 무작위 순위를 2진법으로 변환하면 ‘Follow the party’라는 문자로 변환된다는 것이다.

민 의원은 이 주장 이후로 페이스북에 적은 게시물 말미에 ”그건 그렇고, Follow the party!”라는 꼬릿말을 달고 있다. 그의 지지자들 역시 이를 따라하고 있다.

그는 앞서 부정선거 증거로 제시했던 투표용지를 어디서 얻었는지 수사받기 위해 이날 의정부지검에 출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