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16일 14시 24분 KST

민지영이 "유산한 아기 2주 동안 품고 있다가 온몸에 염증 퍼졌다"며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EBS '파란만장'에서 '가족과의 이별'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MBN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

배우 민지영이 결혼 후 두 차례 유산을 경험하며 온몸에 염증이 퍼질 때까지 뱃속에 품은 아이를 차마 보내지 못했던 사연을 공개한다.

민지영은 17일 방송되는 EBS1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파란만장)에 출연, 40세에 결혼해 2번이나 유산 경험을 겪은 속사정을 눈물로 털어 놓는다.

그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40세에 결혼해 가슴 아픈 두 번의 유산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첫째 아이는 ‘허니문 베이비’였지만 뛸 듯이 기뻐했던 것도 잠시. 태아의 심장이 뛰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를 인정할 수 없던 민지영은 2주간을 뱃속에 아기를 그대로 품고 있었다고 밝혔다.

결국 온몸에 염증이 퍼진 민지영은 어머니의 손에 이끌려 수술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현장에서 ‘가족과의 이별’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던 출연자들은 민지영의 고백에 저마다의 사연을 꺼내놨다. 진행자인 이재용 아나운서는 투병 중인 자신의 아버지를 떠올리며 ”부모님과의 이별은 준비한다고 할 수 있는 게 아닌 거 같다”고 했다.

녹화 이틀 후에는 이 아나운서의 안타까운 부친상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파란만장’ 본 방송에서는 고등학교 때부터 한동네에서 자라 40년 가까운 시간을 함께한 아내를 암으로 먼저 떠나보낸 남편, 북한과 중국에 있는 두 아이와 생이별 중인 어머니, 어린 시절부터 남들은 한두번 겪기도 힘든 이별을 셀 수 없이 경험했다는 사연자 등이 출연해 이야기를 전한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